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찰이 검사 고소, 경찰청이 직접 수사?

기사승인 2012.03.09  10:53:02

공유
default_news_ad2

경찰간부가 수사 진행 사건에 대한 부당지휘와 직권남용·모욕 등 혐의로 관할지청 검사를 고소한 데 대해 경찰청이 직접 수사에 나섰다. 
 
경찰청은 경남지역 경찰간부가 지휘검사를 직권남용·모욕 등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본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배당하고 공식 수사에 착수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8일 경남지역 모 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장인 J경위는 같은 지역 검찰청에서 근무하다 지난 2월 인근 검찰청으로 옮겨간 P검사에 대한 고소장을 작성해 조현오 경찰청장에게 이메일로 발송했다. 
 
경찰은 이날 바로 고소장을 접수하고 사건을 경찰청에서 맡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J경위가 이번 사건 배후에 있는 수많은 의혹을 경찰청장이 밝혀주길 바란다는 의사를 밝혔고 본청이 직접 조사할 사안이라는 판단에 따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사건을 맡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우선 J경위를 참고인(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P검사가 의도적으로 사건을 축소하도록 직권남용했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또 이 과정에서 욕설, 폭언 등이 있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또 J경위가 수사한 폐기물업체의 무단매립사건 관련자와 폭언을 들을 당시 주변에 있었던 경찰서 관계자, 검찰청 직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는 것에 대해 검토 중이다. 
 
경찰은 J경위의 고소 내용에 대한 사실여부를 확인한 후 P검사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J경위는 지난해 9월께 지역 폐기물처리업체가 폐기물 수만톤을 농지에 무단으로 매립한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업체 대표이사를 구속하고 직원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에 대해 P검사가 수차례에 걸쳐 수사범위를 확대하지 말라며 모욕·직권남용·강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또 대표이사가 이 지역 지청장 출신 전관 변호사를 선임하자 구속 한달만에 보석으로 석방됐다고 지적했다. 
 
대표이사로부터 3년 동안 8700여만원을 받은 지역 신문기자와 해당 폐기물업체를 방치한 시청 공무원의 무혐의 처분도 역시 전관 변호사가 선임된 후 검사가 소극적으로 사건을 처리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J경위는 이같은 부분에 대해 항의하자 P검사가 '야 임마 정신 못차려', '이런 건방진 자식', '서장, 과장 불러봐?' 등 모욕감을 느끼게 하는 말과 협박을 가했다고 밝혔다. 
 
그는 8일 경찰 내부망에 올린 글을 통해 "검사에게 이런 일을 당하고도 숨죽여 살아야 한다면 평생 비겁해질 것 같아 고소장을 접수한다"며 심정을 밝혔다.

hilee@news1.kr

뉴스1제공 news1@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