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재인, 박근혜에 반격

기사승인 2012.03.07  23:24:03

공유
default_news_ad2

- "박근혜, 마구 밀어붙이는 게 정치철학인가"

4·11 총선에서 부산 사상구에 출마한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7일 박근혜 비대위원장에 대해 "거꾸로 그냥 무시하고 마구 밀어붙이는 것이 박 위원장의 정치철학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문 고문은 이날 오후 '박근혜 비대위원장 발언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하의 글을 내고 "어떤 부분을 두고 정치철학이 없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한미FTA(자유무역협정)든, 제주 해군기지든 국민들이 문제를 제기하면 귀를 열고 소통하면서 문제를 풀어가는 게 (저의) 정치철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박 위원장이 이날 오전 중견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문 고문을 향해 "도대체 정치철학이 뭔지 모르겠다"고 공격한 데 대해 반격의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문 고문은 "문재인의 정치철학은 분명하다. 한미FTA 관련 독소조항이 있으니 재협상을 통해 독소조항을 삭제 또는 수정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해군기지의 경우 필요성은 인정하나 입지가 '평화의 섬' 제주라는 게 과연 적절한지 의문이다"고 반박했다. 

   
▲ (서울=뉴스1) 양동욱 기자 = 4ㆍ11 총선에서 부산 사상 지역에 민주통합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 민주당사에서 열린 첫 공천심사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또 제주 해군기지에 대해 "참여정부에서 선행했다는 게 강행의 명분이 되는가"라며 "참여정부에서는 방폐장 입지선정과 관련해 부안을 선정했어도 주민이 반대해 의사 확인 후 입지를 옮겼었다. 반대 이유에 귀를 열어야 하고 공론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수장학회 문제와 관련해서도 "박근혜 비대위원장은 여전히 불법성이 없다는 주장을 펴고 있지만 국정원 과거사 진상규명위원회와 진실화해위원회는 국가권력의 위법한 행사에 의해 강탈한 것을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효가 지났을 뿐 최근 법원 판결에서도 위법성이 인정됐다. 설령 오래된 것이라고 해도 헌납 받았다는 주체는 국가소유이지, 어떻게 사유가 될 수 있나"라며 "박 비대위원장도 십여년간 이사장으로 재직하며 거액의 월급을 받지 않았나. 측근을 이사장으로 영입하기도 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유족에게 돌려줄 게 아니라면 국가에 돌려줘야 한다"며 "형식상 이사가 아니라는 이유로 아무 관련 없다는 건 무책임한 자세"라고 쏘아붙였다.

뉴스1제공 news1@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