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10년 뒤에 한국은 기술력에서도 뒤져

기사승인 2018.08.03  15:34:27

공유
default_news_ad2

- 신흥 개발도상국 중 기술력이 증진되지 않을 유일한 나라로 예상

일본 주요 기업들은 향후 10년 뒤 기술력에서 중국과 인도가 일본을 추월할 가능성이 크며, 한국의 기술력 수준은 제자리걸음만 거듭할 뿐 일본을 위협할 수준에는 미치지 못할 것이라 예상했다. 도요타자동차, 소니, 파나소닉, 히타치제작소 등 일본 주요 기업 289개사를 대상으로 한 ‘2018년도 연구개발활동에 관한 조사’에서 나온 결과다.

지난 7월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각국의 현재와 10년 후 연구개발(R&D) 능력을 5점 만점으로 평가한 결과 일본의 기술 수준은 현재 3.8점에서 10년 후 3.7점으로 소폭 하락할 것이며, 인도(3.0점)와 중국(3.5점)은 10년 뒤에 인도 3.8점, 중국 4.3점으로 일본을 앞설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인도뿐 아니라 싱가포르도 현재 3.2점에서 3.5점으로, 대만의 기술 수준도 2.9점에서 3.1점으로 높아질 것이란 예측을 한 가운데 한국의 기술력은 현재 3.2점에서 10년 뒤에도 여전히 3.2점에 머물 것으로 봤다. 신흥 개발도상국 중 향후 10년간 기술력이 증진되지 않으리라고 꼽힌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한편, 미국은 현재 4.6점에서 10년 후 4.5점으로 소폭 하락하지만, 여전히 압도적인 기술 우위를 유지할 것이란 예상이다. EU도 현재 4.2점에서 10년 뒤 4.1점으로 위상이 다소 약해지지만, 여전히 일본보다 높은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마디로 한국은 중국과 인도는 물론 싱가포르에도 기술력에서 뒤지게 된다는 뜻이다. 인력밖에 가진 게 없는 나라에서 기술력이란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인데 말이다.
 

박정원 편집위원 pjw@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