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무성 “전국이 강남만큼 수준 높으면 선거 필요 없다”

기사승인 2015.11.10  20:35:38

공유
default_news_ad2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9일 “전국이 강남만큼 수준 높으면 선거 필요도 없다.”고 주장해 파장을 예고했다.

그는 이날 서울 강남구민회관에서 열린 율곡포럼 특강에서 자신의 강연에 청중들이 호응하자 "역시 강남이 수준이 높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남민을 치켜세우면서 다른 지역 주민들을 비하해 구설수를 자초했다.

그는 자신이 적극 찬성하면서 밀어붙인,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관련해 “이 싸움에서 지면 우리나라가 망한다. 국내 좌파와의 싸움에서 점잔을 떤다고 진다면 북한 놈들이 어떻게 보겠느냐”고 강변했다. 그는 날로 국정화 반대여론이 높아지는 데 대해선 "잘못된 교과서를 바꿔야 한다는 것은 압도적 다수가 지지하는데, 방법론에서 국정화에 대한 반대가 좀 있다"면서 "정부가 무능해 홍보를 잘못해서 그런 것"이라며 정부의 홍보 부족 탓으로 돌렸다.

그는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도 역사교과서를 개정했다고 말하면서 “대처보다 우리 박근혜 대통령이 더 한 수 위 아니냐”고 박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치켜세우기도 했다.

특히 김 대표는 “공산주의 종주국 소련이 73년 만에 망했다. 북한 김일성 정권이 들어선 지 70년 됐다. 그러니 (망할 날이) 3년밖에 안 남았다”며 북한이 수년 내 망할 것이라고 호언장담하기도 했다.

그는 더 나아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대해서도 "김정은이 하고 다니는 게 정상적인 사람처럼 보이느냐"면서 "헤어 스타일도 세우고, 옆에는 뭐 미키 마우스처럼 (했다). 광기가 보이지 않느냐"며 원색적 비난을 퍼부었다.

또 김 대표는 특강에 참석한 강남구를 지역구로 둔 심윤조, 김종훈 의원을 가리키며 “전략공천을 해도 이런 분들만 하면 내가 절대 반대 안 하겠다”면서 전략공천을 사실상 수용하는 벌언을 해, 한달여 전만 해도 ‘전략공천은 없다’고 호언장담한 것을 또다시 뒤집었다.

팩트TV
http://facttv.kr/facttvnews/detail.php?number=12591&thread=21r02

 

팩트TV info@facttv.kr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