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재인 대표를 흔드는 내부의 적들

기사승인 2015.11.06  16:30:02

공유
default_news_ad2

문재인 대표를 끊임없이 흔드는 못난 자들 때문에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기 위한 야당의 선택이 제한받고 있다.

국민의 반대에도 세계적 조롱거리로 전락하는 것을 감수하면서도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하는 것은 현 집권세력이 정치행위와 정책집행에 민주적 절차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선언임에도 여전히 문재인 대표를 흔드는 내부의 적들은 독재에 일조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자신들의 이익에만 혈안이 된 타락한 정치인의 전형을 보여준다.

이들은 하늘이 무너져도 국정화를 저지해야 하지만, 동시에 박근혜 정부가 망쳐놓은 민생을 마냥 외면할 수 없는 딜레마를 이용해 문재인을 흔드는 추악한 짓거리를 서슴지 않는다. 안철수와 박영선 및 이철희와 5시정치부회의를 거쳐 손학규로 이어지는 이들의 일방통행은 자신만이 옳다는 무오류의 박근혜와 전혀 다를 것이 없다. 한쪽은 권력과 공권력의 힘으로, 한쪽은 일방적인 언론플레이를 통해 역사쿠데타에 일조하고 있다.

전력을 다해 박근혜의 광기를 막아야 하는 문재인은, 역사 서술에 관해서는 북한과 별반 다를 것이 없는 방법을 선택한 독재 정부와 집권여당, 야만공권력, 언로를 독점하고 있는 기레기들과 힘겨운 싸움을 벌이면서도, 내부의 분열세력까지 다독이며 가야 하는 이중의 부담을 안고 가야 한다. 야권 전체가 전력을 다해도 모자랄 판에 새누리당2중대 짓보다 더 간교한 이들의 분열 행각은 문재인의 리더십을 원천차단해 그의 선택을 옥죄고 있다.

문재인이 거리로 나설 수 없음도 이들 때문이다. 민생을 파탄지경으로 몰아넣고도 모자라 역사쿠데타로 천지풍파를 일으킨 대통령과 집권여당이 민생 운운하는 것도 역겹지만, 이제와서 야당의 협조를 구하는 짓거리에 힘을 실어주는 이들의 행태를 이해할 방법이란 없다. 언제 박근혜 대통령이 야당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본 적이 있었던가? 정권교체를 통해 대한민국을 정상적인 국가로 되돌리려면 목숨을 건 투쟁이 필요할 판인데, 문재인은 내부의 분열세력 때문에 이럴 수도 저럴 수도 없는 처지로 내몰리고 있다.

손학규를 통해 야당의 지형도를 바꿔보려는 지금의 안철수와 박영선이 주도하는 정치행위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을 정도에 이르렀다. 자신들이 옳다는 이들의 뻔뻔함은 박근혜에 별반 다르지 않다. 이들의 분열행위는 야당의 지지율이 크게 오르지 못하는 핵심 원인이다. 합의의 수평성과 명령의 수직성을 인정하지 않는 이들은 개인적 목적을 뒤로 한 채 하나로 똘똘 뭉쳐야 비상시국에 분열을 말하며 정권 교체라는 허황된 소리나 지껄이고 있다.

문재인의 리더십에 한계가 있다면 지금은 보완하고 채워주는 역할이 필요할 때지, 그것 때문에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할 때가 아니다. 어차피 총선에서 패하면 문재인의 정치생명은 그것으로 끝이다. 그것을 막기 위해 지금 문재인을 끌어내려야 한다는 주장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할뿐더러, 정치적 정당성이란 면에서 형편없는 잡설에 불과하다. 문재인은 안 되고, 자신들은 된다는 이들의 막가파식 행태는 박근혜와 집권여당보다 더 악랄하고 비열하게 다가온다.

혁신위에 개혁안을 맡겼으면 그에 따라야 한다. 국정화 저지를 위해 총력전을 펼쳐야 하는 상황에서 그렇게 못하겠다면 당을 떠나라. 만날 간만 보며 이간질만 하지 말고 너희들의 주장하고 옳다고 여기는 길로 가라. 정말로 제1야당을 망치고 있는 자들은 종편도, 지상파3사도 아닌 너희들이니. 좌파적 가치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때에 중도보수화를 부르짖는 너희들이야 말로 역사의 죄인이니.

늙은도령의 세상보기
http://doitnow61.tistory.com/958

 

늙은도령의 세상보기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