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479개 시민사회 “오늘 민주주의와 역사교육은 죽었다”

기사승인 2015.11.03  15:15:33

공유
default_news_ad2

- 국정화 강행은 대국민 선전포고…교육현장서 퇴출시킬 것

479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정부의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고시 강행을 ‘대국민 선전포고’로 규정하고 “오늘 민주주의와 역사교육이 죽었다”고 선언했다.

또한 “교과서 문제를 둘러싼 본격적인 싸움이 이제 시작됐다”면서 “국정교과서를 교육현장에서 반드시 퇴출시키겠다”고 강조했다.

   
▲ 사진 : 팩트TV 김준영 기자

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3일 오전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정부가 속전속결로 국정화를 기정사실화하면 각계각층에 번지는 반대 목소리가 수그러질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국민을 상대로 군사작전 하듯 확정고시를 강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국정화 강행은 박근혜 대통령의 독선과 아집으로 인한 자승자박이자 두고두고 정부여당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정권의 역사장악 기도는 머지않아 주권자인 국민들의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여당이 국내외 학계와 현장교사, 중·고등학생, 시민사회 정치권 등의 거센 저항으로 사면초가에 몰리자 자신들이 검정한 교과서를 ‘적화 통일용’으로 규정하고 공안정국을 조성하려 했으나 그럴수록 여론은 더욱 악화됐다”면서 “이는 한 잔의 물로 수레바퀴에 가득 실은 섶의 불을 끄려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행정예고 직후 여론은 찬반이 팽팽했으나 지난달 30일 여론조사에서 찬성 36% 반대 49%로 반대흐름이 뚜렸해졌다”면서 “심지어 1일 여론조사에서는 찬성 32.3% 반대 59.0%로 격차가 더욱 크게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특히 새누리당의 안방인 대구·경북마저 찬성 39.6% 반대 50.7%의 큰 차이로 역전이 됐으며 친여당 성향을 보이던 50대에서조차 찬성 45.7% 반대 48.0%로 나타났다”면서 “지역과 연령에 관계없이 국민 대다수가 국정화에 반대하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이날 오후 7시 촛불집회를 시작으로 오는 7일 제4차 범국민대회 개최 등 국정화 강행 규탄 행동을 계속해나갈 것이며 “민주주의 헌법정신을 유린하는 정치 폭거에 맞서 교육현장에서 구시대적 유물인 국정교과서를 반드시 퇴출시키겠다”고 말했다.

팩트TV
http://facttv.kr/facttvnews/detail.php?number=12492&thread=21r03

 

팩트TV info@facttv.kr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